Journal
 
 
Photo Album

yukko's entry (30)

Post an entry now!
yukko

화초:草花

화초:草花 버겁다:手に負えない 일절:一切 금붕어:金魚 녹이 슬다:錆がつく 말끔하다:綺麗だ 물살:流れ 쪼개다:わける 인산염:リン酸塩 인체:人体 뻥:ぽっかるり 찔끔찔끔:少しずつ 오늘 수업에서 읽은 것은 '천연세제로 가...
  •  
  • 572
  • 1
  • 1
  • Korean 
Apr 30, 2015 22:37
yukko

오늘은 메밀 국수를 먹으러 츠가와에 있는 가게에 갔다.

오늘은 메밀 국수를 먹으러 츠가와에 있는 가게에 갔다. 하지만 그 가게는 오후 3시에 문을 닫어서 먹을 수 없었다. 모처럼 츠가와까지 와서 이대로 돌아가는 것이 아까워서 주변을 드라이브를 했다. 츠가와는 니가타보다 표고가 높아서 게다가 분지...
  •  
  • 493
  • 2
  • 2
  • Korean 
Apr 29, 2015 19:57
yukko

조항:条項

조항:条項 이리:このように 부득이:やむなく 관형절:(冠形節)連体修飾形 햇수:年数 헤아리다:数える、推し量る 사뭇:いかにも 바래다:見送る 배웅:見送り 교정:校正 실컷:たっぷり 활자화:活字化 쥐구멍을 찾다:穴があったら入りたい 종...
  •  
  • 673
  • 2
  • 2
  • Korean 
Apr 28, 2015 19:54
yukko

어제와 오늘 속이 아빴다.

어제와 오늘 속이 아빴다. 토요일에 아침 일찍 일어나서 도쿄에 갔는데 수면 리듬이 흐트러졌기 때문인 것 같다. 그렇다고 해도 누워야 할 정도가 아니어서 아침부터 뜰 잡초를 뽑고 빨래를 빨고, 오후에는 빵을 굽고 장을 보러 갔다. 며칠 장을 ...
  •  
  • 521
  • 2
  • 2
  • Korean 
Apr 27, 2015 22:50
yukko

며칠 전에 우리 선생님이 쓰신 책이 나왔다.

며칠 전에 우리 선생님이 쓰신 책이 나왔다. 선생님은 한국에서 책을 몇 권 쓰셨는데 일본에서는 처음이다. 이 책은 당그니의 일본생활기 タング二の日本生活記 라는 제목이고 일본 생활이 15년째인 선생님이 일상 생활 속에서 일본에 대해 느끼신 것들...
  •  
  • 567
  • 7
  • 3
  • Korean 
Apr 26, 2015 22:59
yukko

거창하다:(巨創)おおげさだ

거창하다:(巨創)おおげさだ 맥박:脈拍 잭두대간:(白頭大幹)白頭山から智理山まで連なる山並み 비결서:(秘訣書)預言書 삼둔사가리:三ドゥン四ガリ 끼다:沿う 걸작품:傑作品 활엽수:(闊葉樹)広葉樹 침엽수:針葉樹 천혜:天恵 원시림:原始林 떠...
  •  
  • 758
  • 2
  • 2
  • Korean 
Apr 25, 2015 20:50
yukko

각박하다:(刻薄)世知辛い

각박하다:(刻薄)世知辛い 여건:(与件) 고요하다:静かだ 부신수질:副腎髄質 이완:弛緩 각성:覚醒 반납:返納 계열:系列 울창하다:(鬱蒼)としている 수풀림:森 각인:刻印 정화:浄化 평정:平静 모스그린:モスグリーン 불어넣다:吹き...
  •  
  • 515
  • 2
  • 1
  • Korean 
Apr 24, 2015 09:19
yukko

오늘 '클레식'이라는 영화를 '유 튜브'로 봤다.

오늘 '클레식'이라는 영화를 '유 튜브'로 봤다. 일본에서는 '러브 스토리'라는 제목으로 상영된 영화다. 한국어 교과서에 그 영화 시나리오의 일부분이 나와서 재미있을 것 같아서 봤다. 이 영화는 2...
  •  
  • 691
  • 1
  • 1
  • Korean 
Apr 23, 2015 23:51
yukko

실천:実践

실천:実践 위문:慰問 대비:(対備)準備 지참:持参 거들다:手伝う 인제:今になって 불어나다:増える 갖추다:整える 미처:まだ 상정:想定 헛되다:無駄にする 취임:就任 아무렇게나:いいかげんに 검시:検視 익사:溺死 오늘은 바...
  •  
  • 424
  • 1
  • 1
  • Korean 
Apr 22, 2015 21:27
yukko

오늘은 낮에 오랜만에 친구와 만났는데 돌아오는 길에 생긴 일이었다.

오늘은 낮에 오랜만에 친구와 만났는데 돌아오는 길에 생긴 일이었다. 주차장에서 나가려고 정산소까지 갔는데 전에는 사람이 있어서 그 사람에게 돈을 건내주면 되었는데 오늘은 사람이 없고 기계로 정산하는 방식으로 바뀌어 있었다. 그 뿐이라면 문제는...
  •  
  • 417
  • 2
  • 2
  • Korean 
Apr 21, 2015 23:37
yukko

오늘은 아침부터 비가 오고 바람도 세서 집 안에만 있었다.

오늘은 아침부터 비가 오고 바람도 세서 집 안에만 있었다. 덕분에 한국어 공부를 많이 할 수 있어서 좋았다. 공부를 하다 보니 어느새 저녁밥을 할 시간이 되고 냉장고를 열었다. 장을 보러 가지 않았지만 진수성찬은 못해도 가족이 좋아하는 것을...
  •  
  • 401
  • 3
  • 2
  • Korean 
Apr 20, 2015 21:36
yukko

인근:近隣

인근:近隣 핀잔:ぐち 뒤덮다:ひどく覆う 정중하다:丁重だ 겸양:謙譲 주축:主軸 헛헛하다:むなしい 일없이:やることもなく 소모:消耗 허구:虚構 쪼개다:裂く 주창:主唱 원천:源泉 다듬다:整える 자명:自明 풍성:豊成 끼적이다:...
  •  
  • 441
  • 1
  • 1
  • Korean 
Apr 19, 2015 14:39
yukko

유모차:ベビーカー

유모차:ベビーカー 심성:心性、気立て 개울:小川 응가:ウンチ、幼児語 합수지:合水地、合流地 넉넉하다:十分である 물결:波 도도히:とうとうと 그물:網 건지다:引き上げる 느티나무;けやき 거구:巨体 정화:浄化 빨려 들어가다:吸い込まれ...
  •  
  • 513
  • 2
  • 1
  • Korean 
Apr 18, 2015 16:54
yukko

오늘은 독서를 했다.

오늘은 독서를 했다. 지난 달에 사 온 책인데 내용이 어려워서 아직 모두 못 읽었다. 오늘이야말로 모두 읽어야겠다고 읽었지만 아직 절반 정도까지 밖에 못 읽었다. 제목은 '한국 현대사'이고 처음 장, 제 1장, 제 2장, 제 ...
  •  
  • 462
  • 2
  • 2
  • Korean 
Apr 17, 2015 22:24
yukko

점액질:粘液質(ねんえきしつ)

점액질:粘液質(ねんえきしつ) 가로세로:縦横(たてよこ) 곱다:きめ細(こま)かい 꼴:ずつ 알맞다:適当(てきとう)だ 잡티:小(ちい)さいしみ 골라내다:抜(ぬ)き出(だ)す 쑤다:(粥(かゆ)を)炊(た)く 표고버섯:シイタケ 밑동:根元(ねもと)...
  •  
  • 605
  • 8
  • 1
  • Korean 
Apr 16, 2015 23:11
yukko

오늘은 점심을 먹은 후 뜰 안의 잡초를 뽑았다.

오늘은 점심을 먹은 후 뜰 안의 잡초를 뽑았다. 역시 오늘도 30분 정도 하니 허리가 앞아져서 더 이상은 할 수 없었다. 뽑은 잡초를 비닐 봉지에 넣고 집에 들어가자 비가 오기 시작했다. 그 후에도 비가 계속 왔지만 밤에 들어서 그친 모양이...
  •  
  • 462
  • 1
  • 2
  • Korean 
Apr 15, 2015 21:26
yukko

오늘은 김치를 담갔다.

오늘은 김치를 담갔다. 지난번에 서울에서 김치 담그는 법과 양념의 재료를 배워 왔다. 재료 중에서 멸치 액젖은 슈퍼에 없었기 때문에 인터넷으로 주문했다. 주문한 멸치 액젖이 어제 집에 도착했고 오늘 드디어 집에서 김치를 담갔다. 그런데 뭐...
  •  
  • 543
  • 7
  • 2
  • Korean 
Apr 14, 2015 19:18
yukko

오늘은 바람이 세게 불렀지만 따뜻했다.

오늘은 바람이 세게 불렀지만 따뜻했다. 그래서 올해 처음으로 뜰 잡초를 뽑았다. 30분이나 했더니 가로세로 70센티미터 정도의 큰 비닐 봉지가 뽑은 풀로 가득 찼다. 튤립꽃이 피면 예쁘게 볼 수 있게 튤립이 자라고 있는 주위만 일단 뽑았다....
  •  
  • 479
  • 2
  • 2
  • Korean 
Apr 13, 2015 21:48
yukko

이번 받아쓰기에서 내가 틀린 부분을 정리했다.

이번 받아쓰기에서 내가 틀린 부분을 정리했다. 하나는 '9시'인데 '8시'라고 쓰고 말았다. 난 자주 아홉과 여덟을 헷갈린다, 두 번째는 '제일을'인데 '을'을 빼고 말았다. 마지마...
  •  
  • 504
  • 1
  • 2
  • Korean 
Apr 12, 2015 12:53
yukko

황석영의 '삼포 가는 길'이라는 소설을 읽기 시작했다.

황석영의 '삼포 가는 길'이라는 소설을 읽기 시작했다. 등장 인물들의 대화가 옛날의 말이라서 좀 어렵지만 선생님이 천천히 자세히 가르쳐 주셔서 재미있게 읽고 있다. 그런데 옛날의 말이라는 것은 무슨 말인가 하면 하오체를 말한다....
  •  
  • 677
  • 4
  • 2
  • Korean 
Apr 11, 2015 2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