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성묘하러 갔다.

  •  
  • 451
  • 2
  • 2
  • Korean 
Aug 14, 2015 18:28
어제는 성묘하러 갔다.
고속 도로를 타고 차로 1시간 정도 달리면 그리운 풍경이 보이게 된다.
눈에 익은 산 모습은 오랫 동안 변하지 않았지만 거리 모습은 갈 때마다 조금식 변한 듯이 보인다.
묘가 있는 절 모습은 옛날 그대로이다.
절에는 많은 묘가 늘어서 있어서 매년 우리 집 묘를 찾아야 하지만 올해는 곧 찾을 수 있었다.
올해는 내가 먼저여서 아직 꽃도없었고 촛불도 켜져 있지 않아서 슬프게 보였다.
가져 온 꽃을 올리고 초에 불을 붙이려고 했지만 바람이 세서 고생했다.
겨우 불이 켜졌다.
손을 모아 기도 하고 친정에 얼굴만 내밀고 집에 돌아왔다.
매년 되플이 되는 행사이다.
Learn English, Spanish, and other languages for free with the HiNative a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