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e early morning sunlight, I pulled back the curtain of the see...

  •  
  • 274
  • 0
  • 1
  • English 
Sep 18, 2017 23:36 0918
In the early morning sunlight, I pulled back the curtain of the seemingly unopenable window in my mind that was once closed to everything and misguided after being hurt several times. Then, blinding but beautiful sunlight came through the only windowpane, highlighting every belonging in my life regardless of whether they still exist in any form or whether they were lost due to stupidity or forgotten due to age.
Nobody can ever touch the sunlight or monopolize the sun; the sun and his light belong to the every people all around the world.
The sun is the priceless treasure to us, like gold; we, the most highly evolved species in his system, see his light as being worth more than gold, indispensable and essential to the continuation of our species as a whole.

"Lads, it's good to see you. Welcome to heaven".
"I was on my way to pour rain on parts of Japan, but I was worried about not having enough helping hands".
"Wow, trying to give me some help, eh?"
"Not that kind of difficult, as long as you have at least an average IQ and a modicum of experience in the real world".
"When I bang the drum, sow the seeds which were placed in the pocket of water".
Zeus, the Thunderer on high, handed the cooper a heavy seed pocket.
"Don't sow too much at once, if it goes wrong, it can easily cause flooding".
"Well, shall we go right now?"
Zeus started to bang on the drum with the sticks, like this "Tak - Tak - Dum - Dum", and finally started to run with a shiny mirror.
The cooper starting sowing when Zeus yelled at him, "You go right ahead. Come on!"
早晨,我拉开(開)窗帘,阳(陽)光就跳进(進)了我的家。≠여러 번의 상처를 입고 한때 어느 누구에게도 열지 않았던, 그리고 삐뚤어졌던 내 마음속의 열 수 없을 것 같은 창의 커튼을 이른 아침 햇살 속에서 걷어 내었다. 유일한 창을 통해 들어온 눈부시지만 아름다운 햇빛은 내 인생에 있어 내게 속했던 모든 것들 - 어떤 형태로든 아직까지 존재하는지, 또는 나의 어리석음으로 잃었든지, 혹은 세월의 흐름으로 잊었든 상관없이 - 을 밝게 비추었다.
谁(誰)也捉不住阳(陽)光,阳(陽)光是大家的。≠누구도 햇빛을 만질 수 없고, 태양을 독점할 수도 없다, 태양과 그 빛은 모두의 것이다.
阳(陽)光像金子,阳(陽)光比金子更宝(寶)贵(貴)。≠태양은 우리에게 금과 같이 귀중한 것이다. 그의 속(태양계)에서 가장 진화한 우리는 그 빛을 금보다 귀하고, 우리 종 전체의 지속에 있어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불가결한 것으로 여긴다.

ようきた。≠"젊은이, 반갑네. 천국에 온 걸 환영한다네."
これからしばらくぶりで雨ふらしにいくとこやけど、人がたらんでこまってたのや。≠"일본 일부 지역에 비를 내리러 가던 참이었는데, 일손이 부족해서 걱정하고 있었다네."
ちょっとばかりてつだえ。≠"엇, 도와주려고?"
なに、むつかしいことやない。≠"적어도 평균 수준의 IQ와 어느 정도의 사회 경험만 있다면 어려운 건 없어."
わしがたいこたたいたら、おまえはこの見ずぶくろから、雨のたねをちくちくまくだけでええのや。≠"내가 북을 치거들랑 물주머니에 담긴 씨앗을 뿌려."
かみなりは、ずしりとおもいふくろを、おけやにわたした。≠번개를 지배하는 제우스는 묵직한 씨앗 주머니를 통메장이에게 건넸다.
まきすぎるなよ。≠"한 번에 많이 뿌리지는 마. 잘못되면 홍수가 나기 쉽거든".
ほな、出かけようか。≠"그럼 바로 갈까?"
かみなりは、たいこをドコドコガラガラならし、かがみをぴかぴかしゃきしゃきひからせながらはしりだす。≠제우스가 '탁탁 둥둥' 거리며 채로 북을 두들기기 시작했고, 나중에는 빛나는 거울을 가지고 뛰었다.
それっというので、おけやも雨のたねをちくちくまく。≠제우스가 그에게 "바로 해! 어서!"라 소리치자, 통메장이는 씨를 뿌리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