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viously, I don't want to look like someone who has a propensi...

  •  
  • 428
  • 3
  • 2
  • English 
Jul 23, 2017 19:06
Obviously, I don't want to look like someone who has a propensity for calculating with their relationships, but I also gladly willing to risk misunderstanding or tarnishing my reputation by forgoing that magnanimity.

Firstly, when doing a good deed -- I have my doubts if I may say so — goes wrong like the aforementioned, for me, there is no calm acceptance of all of the possible negative responses that I have learned through my life.
Videlicet, when someone's doing some things for someone else that they don't need to do, that they aren't obligated to do, maybe there's compensatory mentality in their head without even realizing it; even though they're saying, "It's okay, it means so much to me as well".

As for myself, so far as I can see, at the minimum, I need to feel being trusted as my compensation.

Is this, as Maslow says, Esteem Needs?
(You guys learned about this in school, right?
Maslow's theory of hierarchy of needs - Physiological Needs, Safety Needs, Belongingness and Love Needs, Esteem Needs, Self-Actualization Needs)

I believe if someone wishes to avoid future trouble like me, they should have an opportunity to identify whether their own latent desires correspond with what they recognize before they start out doing themselves any favors with good intentions.
In relation to this, in Japan, there is a saying that goes: 情けは人の為ならず

It signifies "If you do others a favor, it will eventually visit upon you or your son, so always be kind to others".
It sounds very reasonable, but I think it's nothing more than a sort of the typical Oriental philosophy.

I also think that it would require from all of us very high and sophisticated level, which is nearly impossible, rather it would finally confuse lines of authority and responsibility.
So my principle is when I receive a favor or a disservice from someone, repay them back before we both forget (for a disservice, it should never exceed the legal limit).
인간관계에 있어서 계산적으로 보이고 싶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관대함을 버림으로 빚어질 오해나 평판의 하락 위험 따위는 기꺼이 감수할 용의가 있다.

첫 번째로는, 전에 말했던 것처럼 선행 – 내가 이렇게 표현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 으로 문제가 생겼을 때, 살면서 겪었던 모든 가능한 역반응들을 묵과하는 건 내게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즉, 남을 위해 하지 않아도 되고 할 의무도 없는 일을 누군가가 할 때에는, 어쩌면 자신도 인지하지 못한 채 보상 심리가 머릿속에 자리할지도 모른다. "괜찮아요, 저에게도 의미 있는 일이에요."라고 말할지라도 말이다.

내가 인지하는 범위 내에서 나 자신은 최소한 '신뢰받고 있다'는 느낌 정도는 있어야 한다고 본다.

이게 매슬로가 말했던 자기 존중의 욕구에 해당할까?
(왜, 어릴 때 배우지 않았던가?
매슬로의 욕구 단계설 – 생리적 욕구, 안전의 욕구, 소속과 애정의 욕구, 자기 존중의 욕구, 자아실현의 욕구)

내가 볼 때, 누군가 차후에 나와 같은 문제를 겪고 싶지 않다면, 좋은 의도로 남을 돕기 전에 스스로에게 내재된 욕구와 자기 자신이 인지하고 있는 내용이 합치되는지 확인하는 기회를 한 번쯤 가져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에 관해 일본에는 이런 말이 있기도 하다. "情けは人の為ならず"

인정을 베푸는 것은 결국 자신과 후세에 돌아오는 것이기에 늘 남에게 친절을 베풀라는 뜻이다.
합리적인 것 같지만, 동양 철학의 전형적인 사고를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사료된다.

이는 사회 구성원 전체에 굉장히 높은 수준을 요구하는데 이는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우며, 오히려 책임과 한계를 불명확하게 만들 소지가 있다.
때문에 나의 원칙은 누군가로부터 호의 혹은 악의가 있었을 때, 당사자와 나 모두가 잊기 전에 갚는 것이다. (악의의 경우 법적 테두리를 벗어나선 안 되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