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my precious friends.

  •  
  • 222
  • 7
  • 2
  • English 
Jan 26, 2019 01:50
To my precious friends.
제 소중한 친구분들께...

I stayed on my grind for two more weeks but ended up I didn't reply to any of your messages on time or even say hello.
2주가 넘는 기간 동안 정말 열심히 했는데, 결국엔 제때 답장도 못하고 인사조차 못 했습니다.

I've been feeling terribly guilty whenever I prioritize keeping my daily journal rather than trying to repay the kindness shown to me.
여러분들이 주신 친절에 보답하기보다는 하루에 글 하나 올리는 것을 우선시할 때마다 끔찍한 죄책감마저 느껴 왔습니다.

To be honest, I cannot promise you that it won't happen again but what I can swear to is that as long as you're interested in learning the Korean language, I'll always be with you.
솔직히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을 거라고는 약속 못 드리겠어요. 하지만, 여러분께서 한국어를 배우는데 관심을 두고 계신 한, 전 늘 여러분과 함께 할 겁니다.

Pardon my delay again.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